Sunday, July 15, 2018

미아 삼거리 가는 길


친구의 작업실에 찾아가는 길 
지하철 역사에 사람도 많지않고 한산해서 더운 여름
그나마 시원하게 느껴지는 장소. 
지하철 안 
내 옆에 있던 사람



미아 삼거리역 인근 친구 작업실에서 보이는
서울의 달 입니다. 
흔한 전신주가 주로 보이지만
달이 주인공인 하하하
오래 된거라
언제 그린지도 모르겠네요. 

1 comment:

drawing & Kang said...

어스름한 달밤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