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crawl


48th World Wide SketchCrawl 행사 안내 :

Date : 2015년 7월 25일 토요일, 10:30 am - 4:00 pm
Place : 서울시청사 - Seoul City Hall
Meeting spot : 지하철 1호선 4번 출구에서 나와 청사 입구 옆에 있는 쉼터 (small resting place out of exit 4 in Seoul city hall station, subway no. 1, near the entrance to city hall)

서울 시청사 건물이 새로 지어진지도(2012년) 여러해가 되는데 청사 건물 안팍을 함께 스케치하지 못하여 이번 여름 스케치크롤 장소로 택해보았습니다. 한국의 중심을 본격적으로 그려서 소개했으면 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참석 바랍니다.

(Since new city hall had been built on 2012 it's first time for us to sketch together. Inside the hall there are lots of interesting spaces for concerts, cafe, exhibition including observatory hall on 8th. As a capital city building surrounded with historical palace, churches, and business buildings we may find nice subjects in and out of city hall with citizens. Hope you to join us and enjoy the sketching together!)

스케치 활동에 대해 궁금하신 내용은 아래 주소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f you have any question about our activity, please send e mail.)

e mail address : seoulurbansketchers@gmail.com

Saturday, August 28, 2010

August Sketchcrawl, 2010

a group of students hearing about the history of the palace from the guide

visitors taking pictures with the gate keeper at palace

at Anglican church of Korea
Gate Keeper in front of Ducksoo Palace

at Ducksoo Palace

Ducksoo Palac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drawn by Park Hee-kyung



at Ducksoo palace drawn by Park Jung-hwan

Kim Kyung-hee and Jung Kyoung-won in front of Kyobo building

Park Jung-hwan, highschool student who participated in unexpectedly on the spot

Park Jung-sook and Jung Un-ja sketching Gwanghwamun Gate

Kwon Jae-soon

Lee Yong-hwan at Ducksoo palace

Park Hee-kyung

Though the weather was terrible repeating raining and sunshining. Eight sketchers participated in and enjoyed the meeting after a month. Even more we could meet a student who showed interest in sketching and was willing to sketch one. We appreciated the great works of exhibition 'Realism in Asian Arts' held in the museum located inside the palace. Thanks all for sharing and participation despite of bad weather.

4 comments:

ecrire said...

같은 공기를 마시며 같은 곳을 지향하며 함께 한다는 것의 의미를 점점 느껴갑니다. 한눈 팔지 않게 늘 보듬어 주시는 두 분 선생님께 언제나 감사한 마음 가득하고요 그 덕분에 어반스케쳐서울이 이 만큼 나아가고 있습니다 에너지를 늘 분양받아 오기만 해서 죄송스러울 따름입니다 언제쯤 선생님들께 힘을 나누어 드리는 날이 올까요..

Kim k-hee said...

선생님의 그림에서 얘기가 느껴집니다. 어려운 세상, 그림으로 재미있게 풀어주시네요.

Kim Mikyung said...

함께 못 해서 죄송해요~ 첫번째 그림이랑 다섯번째 크레파스 그림 마음에 들어요.그리고 학생 그림 재미있네요.

ecrire said...

선생님 그림을 보면서 그림 한 장에 너무 많은 걸 담으려는 게 제 욕심이란 걸 새삼 느낍니다 단순한 선 하나에도 삶의 깊이가 녹아있음을 느낄 수 있어요 마음은 저 만치 따라가는 데 몸이 잘 안 따라주니 역시나 연습만이 살 길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