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모임


August sketching meetup :

일시(Date): 2014년 8월 23일, 토요일, 오전 10시30분 - 오후 4시
장소(Sketching places) : 청계천과 광화문 (Cheonggyecheon and Gwanghwamun)
만나는 장소(Where to meet) : 청계천 입구 올덴버그 조각물 앞(plaza in front of Oldenberg sculpture at the entrance of Cheonggyecheon near Gwanghwamun subway station no. 5)
현장 스케치 전시(exhibit on the spot) : 오후 4시, 조형물(비오는 경우 장소 이동) - (exhibit in the same meeting place at 4 pm)

*************************************************************
또 한번의 스케치 모임안내 :

몇 년 전부터 호주 시드니에서 서울로 오시면 서울 멤버들과 스케치를 해오시던 스테판 콮씨가 소식을 주셨어요.
9월 6일, 토요일(Sept. 6th, Saturday)에 이화여대(Ewha University) 본관 근처 옛 아름뜰(Areumtteul restaurant)앞 쉼터에서 만나 스케치하고 이화여대 내의 ECC(Ewha Campus Complex) 푸드 코트에서 식사도 하면 좋겠습니다. 옛 아름뜰은 지난 6월 말로 영업 종료하고 새로운 업소가 공사중이라는군요. 저희가 가는 날 영업을 하게 되면 좋겠구요.

늘 하던대로 10시 반에 만나기로 하겠습니다.
8월 말에 도착하시고 9월 10일까지 머무시니 그 사이에 또 스케치 계획이 확정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Saturday, August 28, 2010

August Sketchcrawl, 2010

a group of students hearing about the history of the palace from the guide

visitors taking pictures with the gate keeper at palace

at Anglican church of Korea
Gate Keeper in front of Ducksoo Palace

at Ducksoo Palace

Ducksoo Palac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drawn by Park Hee-kyung



at Ducksoo palace drawn by Park Jung-hwan

Kim Kyung-hee and Jung Kyoung-won in front of Kyobo building

Park Jung-hwan, highschool student who participated in unexpectedly on the spot

Park Jung-sook and Jung Un-ja sketching Gwanghwamun Gate

Kwon Jae-soon

Lee Yong-hwan at Ducksoo palace

Park Hee-kyung

Though the weather was terrible repeating raining and sunshining. Eight sketchers participated in and enjoyed the meeting after a month. Even more we could meet a student who showed interest in sketching and was willing to sketch one. We appreciated the great works of exhibition 'Realism in Asian Arts' held in the museum located inside the palace. Thanks all for sharing and participation despite of bad weather.

4 comments:

ecrire said...

같은 공기를 마시며 같은 곳을 지향하며 함께 한다는 것의 의미를 점점 느껴갑니다. 한눈 팔지 않게 늘 보듬어 주시는 두 분 선생님께 언제나 감사한 마음 가득하고요 그 덕분에 어반스케쳐서울이 이 만큼 나아가고 있습니다 에너지를 늘 분양받아 오기만 해서 죄송스러울 따름입니다 언제쯤 선생님들께 힘을 나누어 드리는 날이 올까요..

Kim k-hee said...

선생님의 그림에서 얘기가 느껴집니다. 어려운 세상, 그림으로 재미있게 풀어주시네요.

Kim Mikyung said...

함께 못 해서 죄송해요~ 첫번째 그림이랑 다섯번째 크레파스 그림 마음에 들어요.그리고 학생 그림 재미있네요.

ecrire said...

선생님 그림을 보면서 그림 한 장에 너무 많은 걸 담으려는 게 제 욕심이란 걸 새삼 느낍니다 단순한 선 하나에도 삶의 깊이가 녹아있음을 느낄 수 있어요 마음은 저 만치 따라가는 데 몸이 잘 안 따라주니 역시나 연습만이 살 길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