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aturday, August 28, 2010

August Sketchcrawl, 2010

a group of students hearing about the history of the palace from the guide

visitors taking pictures with the gate keeper at palace

at Anglican church of Korea
Gate Keeper in front of Ducksoo Palace

at Ducksoo Palace

Ducksoo Palac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drawn by Park Hee-kyung



at Ducksoo palace drawn by Park Jung-hwan

Kim Kyung-hee and Jung Kyoung-won in front of Kyobo building

Park Jung-hwan, highschool student who participated in unexpectedly on the spot

Park Jung-sook and Jung Un-ja sketching Gwanghwamun Gate

Kwon Jae-soon

Lee Yong-hwan at Ducksoo palace

Park Hee-kyung

Though the weather was terrible repeating raining and sunshining. Eight sketchers participated in and enjoyed the meeting after a month. Even more we could meet a student who showed interest in sketching and was willing to sketch one. We appreciated the great works of exhibition 'Realism in Asian Arts' held in the museum located inside the palace. Thanks all for sharing and participation despite of bad weather.

4 comments:

ecrire said...

같은 공기를 마시며 같은 곳을 지향하며 함께 한다는 것의 의미를 점점 느껴갑니다. 한눈 팔지 않게 늘 보듬어 주시는 두 분 선생님께 언제나 감사한 마음 가득하고요 그 덕분에 어반스케쳐서울이 이 만큼 나아가고 있습니다 에너지를 늘 분양받아 오기만 해서 죄송스러울 따름입니다 언제쯤 선생님들께 힘을 나누어 드리는 날이 올까요..

Kim k-hee said...

선생님의 그림에서 얘기가 느껴집니다. 어려운 세상, 그림으로 재미있게 풀어주시네요.

Kim Mikyung said...

함께 못 해서 죄송해요~ 첫번째 그림이랑 다섯번째 크레파스 그림 마음에 들어요.그리고 학생 그림 재미있네요.

ecrire said...

선생님 그림을 보면서 그림 한 장에 너무 많은 걸 담으려는 게 제 욕심이란 걸 새삼 느낍니다 단순한 선 하나에도 삶의 깊이가 녹아있음을 느낄 수 있어요 마음은 저 만치 따라가는 데 몸이 잘 안 따라주니 역시나 연습만이 살 길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