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Tuesday, April 15, 2014

sketches around the large parking lot at Apgujeong-dong, Seoul

The large parking lot of Hyundai  Department Store in Apgujeong, pencil and watercolor

nearby Hyundai  Apartment complex, pen and watercolor

Hyundai Department Store in Apgujeong,  pen and watercolor

members of Outdoor Watercolor Artist's Group waiting for the bus, pen and watercolor

Gangnam City Tour bus, pen and watercolor

the overpass crossing Apgujeongno,  pen and watercolor

FarEast Sports Center across the road, pen

Hyundai Department Store viewed from the parking lot, pen

parking lot gate, pen and watercolor

Neighborhood Facilities across the road, pen and watercolor
.
( 21 x 29.6cm sketchbook )
.
In spring every Sunday morning, members of Korea Outdoor Watercolor Artist's Group used to gather at the large parking lot of Hyundai Department Store in Apgujeong for outdoor painting to the countryside by chartered bus. I've participated in the group frequently for 20 years. Recently every Sunday morning, I arrived on the spot a little earlier, and sketched here and there while waiting for the bus to departure.

20여년 간 틈나는 대로 일요일 야외 수채화를 그리러 나간 압구정 주차장이 나에게는 그림의 산실과 같습니다. 강남 개발의 개척지인 이 곳도 이미 오래 되고 낯익은 도시처럼 아기자기하고 매력적인 풍경과 인간적인 소재가 넘쳐납니다. 현장 그림에 매료되어 그려 왔던 수많은 전원마을 사생 작업의 나날들이 오늘의 어반 스케치의 밑거름이 되었다고도 생각합니다~~ 
개발의 역사와 더불어 황무지에서 태어난 압구정은 그림의 고향처럼 느껴집니다.

2 comments:

박제욱 said...

늘 부럽고 멋진 그림이세요.

Lee Yong Hwan said...

익숙한 장소는 신선한 느낌이 덜한 반면, 디테일하게 보면, 새로운 느낌으로 그릴 소재가 계속 나오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