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une 12, 2010

Scenery



주부라 설겆이 하며 항상 눈에 담은 창밖입니다.


2 comments:

bh yoo said...

나 아닌 다란 작가의 눈을 통해서 바라다 보이는 세상을 감사하게 봅니다. ^ ^

Kim k-hee said...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