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14th, 2017]
- Place: Yeouinaru (여의나루)
- Nearest Subway Station : Gate 2 or 3, Yeouinaru Station Line No. 5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혹은 3번 출구)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Hangang ARA Cruise Quay (한강 아라호 유람선 선착장 앞)
.
완연한 가을입니다. 시월의 시원한 강바람을 즐기면서 가볍게 나들이 하는 마음으로 함께 스케치 하는 시간을 가져 보아요.
모임에 회비는 없으며 각자 스케치하실 도구를 지참하셔서 참석하시면 됩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Monday, July 14, 2014

44th World Wide SketchCrawl at Marronnier Park, Hyehwa-dong (혜화동)

 Marronnier Park in front of Arco Art Center (아르코 미술관)

 The Korean Culture & Arts Foundation Munye Theater( 한국문화예술 진흥원 문예회관)

 people sit on benches in the park

 the symbolic sculpture at the entrance of Marronnier Park

 outdoor performance hall inside the park

 a street musician is resting

the exhibition of Park Heung-yong Comics (박흥용 만화전)
.
pen and watercolor ( 21 x 29.6cm sketchbook )
.

Marronnier Park (마로니에 공원 ) is located on the former site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Daehak-ro(대학로), one of the famous districts for youth culture in downtown Seoul. Renowned architect Kim Su-geun (김수근) designed the unique red brick walls encompassing the park. The park is also surrounded by a number of art and cultural centers.The passion of youth and thirst for culture have always filled Daehak-ro and Marronnier Park, which have become symbolic of this cultural district. I visited and sketched around this vibrant park several times before and was fascinated with vivid colors and atmospheres. In celebration of the 44th World Wide SketchCrawl, We Seoul usk members met at this attractive park and had a good sketch time.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은, 캠퍼스의 옛 낭만, 근대 서울의 애환, 젊은이들의 놀이와 시민 축제로 이어지는 복합문화공간입니다. 생동감 있는 테마와 역동적인 젊은 흐름들이 끝없이 이어지는 스케쳐들의 보금자리... 서울의 핵심 오아시스라 하겠습니다.

2 comments:

so hyoung Kim said...

항상 넓은공간은 시원하게 가득 담아내시는게 놀라워요~

Lee Yong Hwan said...

제 스타일은 첨부터 프레임을 설정하지 않고 넓은 앵글 속에 주제 중심으로 일단 틀을 잡고 배경을 확장시켜 가는 방식으로 그립니다.
"보이는 것은 모두 그린다" 는 욕심(?)이 디테일에 머물 새 없이 스피드와 다작을 몸에 배게 한 것 같습니다.
널려 있는 소재들과 예상치 않은 그림이 현장 스케치의 매력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