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aturday, July 12, 2014

44th World Wide SketchCrawl at Marronnier Park, Hyehwa-dong






conte, pen, pastels, A 4

new comer Noh Jin-yung


sketch of Noh Jin-yung, 23 x 14 cm

sketch of Noh Jin-yung

sketch of Hong Jin-kyoung








new comer, Lee Jung Ah

sketch of Lee Jung-ah






It was so humid and hot day. The park was crowded with people. Arko Art Center and Gallery locates in the park, where lots of performances are held. In the outdoor stage or in steps outside musicians play music freely. A day was not enough to capture all those scenes, so we couldn't go over to nearby places such as Korean National Open Univ., Seoul Nat'l Univ. Hospital museum, Hongik Univ. Daehangno campus, etc. The street seems to pull people with endless attractiveness. 
Thank you all the participants : YH Lee, SH Kim, YM Ham, YS Yun, KS Song, YH Kim, KH Kim, YS Yang, KO Kwon, KY Lee, BH Yoo, especially we welcome new comers; Lee Song-woo, Lee Jung-ah, Kim Eun-kyung, Noh Jin-yung, Hong Jin-kyoung. 

3 comments:

Hong Jin Kyoung said...

다양한 스케치들을 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 다음에 참가할 기회가 있다면
저도 스케치에 색을 입혀봐야 겠어요~

bh yoo said...

그러게요. 기회가 닿으면 함께 그리기 바랍니다.

so hyoung Kim said...

선생님 편안하고 부드러운 선느낌과 독특하면서 가볍지 않은 색감이 너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