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14th, 2017]
- Place: Yeouinaru (여의나루)
- Nearest Subway Station : Gate 2 or 3, Yeouinaru Station Line No. 5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혹은 3번 출구)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Hangang ARA Cruise Quay (한강 아라호 유람선 선착장 앞)
.
완연한 가을입니다. 시월의 시원한 강바람을 즐기면서 가볍게 나들이 하는 마음으로 함께 스케치 하는 시간을 가져 보아요.
모임에 회비는 없으며 각자 스케치하실 도구를 지참하셔서 참석하시면 됩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Tuesday, June 9, 2015

sketches around Gyeonghuigung, Seoul

Last Saturday YH Lee and I visited Gyeonghuigung Annex building of Seoul Museum of Art to see the 2015 The World Watercolor Triennale. After appreciation the wonderful works of global watercolorists we moved to the back garden of Seoul Museum of History which located next to the Gyeonghuigung.  We found a nice place in the back yard of the museum. It was cool with breeze though the garden was very hot. Additionally there were long benches, tables and comfortable chairs for the visitors to be able to take some rest after walking around the exhibition halls.  

While sketching a lady and a man came to see our works. A young lady had great interest in sketching and sketchers. We talked a while about our activity too. She promised to participate in this month's meetup. The man was a martial art man who teaches 'Palgwejang'. YH Lee volunteered to sketch him on the spot. He took a pose as a martial art man. He was very pleased to have his portrait and asked us to come to see the practice which would be in the back yard of Gyeonghuigung. 

After finishing sketching we went to see the martial art. Several guys were practicing it after him turning round. Because I didn't want to be nervous about being sketched while practicing the martial art, I moved to another place and sketched one more in pencil. You can see his practice here. Though we didn't know his name but 'Mugong', we shared thoughts: "All arts arrives at the same destination." For the Gyeongjuigung and the museum locates near in downtown with a big gallery, it can be a very nice place for sketchers and the people too. 

Yoo Byung-hwa, pagoda in back yard of the Seoul Museum of History,
pencil, watercolor, 24.5 x 18.5 cm

Yoo Byung-hwa, scenery seen from the back yard of Gyeonghuigung,
pencil, 24.5 x 18.5 cm



Lee Yong Hwan, portrait of 'Mugong', A 4

Lee Yong Hwan and Mugong

Mugong showing his portrait being pleased so much




지난 토요일에 이용환 선생님과 서울 시립미술관 경희궁 분관에서 열리는 2015 세계 수채화 트리엔날레 전시회를 감상한 후 경희궁과 서울 역사 박물관 주변을 스케치했습니다. 박물관 후원의 너른 쉼터에서 스케치하는 동안 젊은 여성과 무술인의 만남이 있었어요. 여성분은 스케치에 관심이 많은 분이었고 무술인께서는 45년간 무술을 단련해오신 만나기 어려운 분을 뵐 수 있었어요. 이 선생님께서 '무공'선생님을 즉석 스케치하여 선물해 드리고 무술과 미술의 궁극적인 교감에 관해 짧지만 의미있는 소통을 하였구요. 실제 무술 훈련이 있는 경희궁 뒤운동장에까지 초대해주셔서 진기한 무술 연습을 볼수 있었던 것도 스케치를 통한 만남이라 생각됩니다. 여성분은 이번 달 스케치에 참석하겠다고 하시더군요. 꼭 뵙기 바랍니다. :)

3 comments:

Kim Mikyung said...

스케치를 통한 교류 좋습니다.^^
탑 그림 좋아요.

sunmee9 said...

선한 인상을 잘 잡아내셨네요.
잘봤습니다.

bh yoo said...

불특정 다수를 만날 수 있는 것이 스케치의 매력 중 하나겠어요.
짧은 순간에 본질적인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늘 기대가 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