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World Wide SketchCrawl


#56 World Wide SketchCrawl on July 29th, 2017

Place : Common Ground near Geonguk Univ. Subway Station Line no. 2, Exit 6 (3 minutes' walk from the station)
Time : From 10:30 am to 4:00 pm
Meeting Spot : Plaza in Common Ground

7월 29일은 제 56차 월드 와이드 스케치크롤 행사가 있는 날입니다. 이번 스케치 장소는 건국대역 6번 출구에서 3분 거리에 있는
푸른색 컨테이너로 이루어진 이색적인 분위기의 커먼 그라운드입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누구라도 참여하실 수 있고 회비는 없습니다. 도구는 각자 쓰실 재료를 준비해 오시면 됩니다.
더운 여름 잘 지내시고 그날 뵙겠습니다.

Saturday, July 25, 2015

48th Sketchcrawl at Seoul City Hall

 오전엔 시청 9층에 있는 하늘정원에서 실내 풍경을 그렸어요.
 서울 시청 건물(신청사)은 특이한 외관과 주변 건물과의 부조화 때문에 말들이 많았었는데 제가 방문해 본 느낌으로는 사무용 건물이라기 보다 하나의 큰 예술작품 같은 느낌으로 그 곳에 머무는 동안 즐겁고 좋았어요. 업무용 공간으로서의 효율성은 떨어지겠지만 시민들에게는 휴식의 공간이자 놀이의 공간으로서의 기능이 큰 것 같아요.
 
 
 
 
      
                                (종이에 수채연필)

 
 
 점심먹고 나서는 (점심 때 단체 사진 한 장 찍을 것을! 언제나 지나고 나서 후회.. ㅎㅎ)
예전 서울시청건물이었던 서울도서관에서 도서관 풍경 한 장을 그렸어요.
그리고 도서검색대에서 제가 만든 그림책 <아빠는 놀이터>가 있나 검색해 봤죠.
없더군요...
그래서 회원증 발급 받아서 희망도서신청을 하고 왔답니다. ^^
 
 
                                              (종이에 펜)
 
 
 
 다시 시민청으로 가서 공연을 관람하면서 뮤지션 모습을 몇 장 그렸어요.  오늘 아나운서가 유병화샘을 무대로 모셔 짧은 인터뷰를 했었는데 ( 아! 그 장면도 사진으로 남겨놨어야 하는데.. 역시 뒤늦은 후회.. ㅎㅎ) 서울어반스케쳐스를 홍보할 수 있는 기회여서 좋았어요.
 그리고 공연 끝나고나서 관람석 정리하시던 스텝 한 분이 "저 어반스케쳐스 알아요. 시민청에서는 유명해요."하시더라구요.
  우리의 활동에 관심 있는 분들이 주변에 많다는 걸 오늘도 느꼈습니다. ^^
 
 
 
 
 
                                               (종이에 연필) 
 
 
 스케치 모임 마무리하기 위해 카페에 모였습니다.
 그림을 서로 보여주고 보면서 격려와 칭찬을 주고 받았죠. 오늘은 모두 열 세 분이 참가하셨는데.. 지금 또 생각나네요. 단체 사진 한 장 찍을 걸.
 
오늘 참여하신 분들 모두 수고 하셨고 다음에도 뵙기를 바랍니다!

2 comments:

bh yoo said...

7월 스케치크롤에는 비가 오는 경우가 많았어요.
어제 시청에서 두루 두루 즐거웠어요.

himoon said...

편안한 필력에서 미경쌤의 잔잔하면서 평안한 느낌이 항상 묻어나오는 듯 합니다.
오랫만에 뵈었는데도 시간이 멎은 듯 그대로 시네요.
전시 마치고 힘드셨을텐데 여러가지 수고해주셔 감사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