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ing Meetup


Sketching Meetup on June 24th, 2017

Place : Tourist Attractions such as Deoksugung, The Anglican Church of Korea, Baejaehakdang(덕수궁, 성공회, 배재학당등의 시청 주변의 관광 명소)
Time : From 10:30 am to 4:00 pm
Meeting Spot : Plaza in front of main entrance gate of Deoksugung(덕수궁 대한문 앞 광장) near the City Hall subway station

아름다운 계절 6월의 모임은 많은 명소가 모여있는 덕수궁 주변을 택했습니다. 자주 스케치해오던 장소입니다만 계절에 따른 다양한 모습에 매료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회비는 없으며 사용하실 도구를 지참하고 오셔서 자신만의 스케치 세계를 여러분들과 나누시기 바랍니다.

Thursday, July 16, 2015

two sketches at the Gwangjin bridge, Hangang(Han River)

iron structure underneath of the Gwangjin bridge seen from the Riverview 8th Avenue gallery, pencil, watercolor, 27.5 x 39 cm

scenery of the north end of the Gwangjin bridge, pencil, watercolor, 27.5 x 39 cm

placard hung on the bridge rail for promoting of the exhibition under the name of Seoul Daily life Sketch

MK Kim prepared all these photos introducing the purpose and activity of our blog.



See the water flowing under the gallery!


Kim Mikyung


Lee Yong Hwan is painting the scenery seen from the observatory space on the Arche paper(54 x 71 cm) in spite of terrible wind blowing of typhoon. 



Today we(MK Kim, YH Lee, & BH Yoo) opened a small scale exhibition at the Riverview 8th Avenue in Gwangjin bridge of Han River. The gallery locates underneath of the bridge at 8th pier. As seen in the above photos you can see the water flowing under the glass floor of the gallery. One may feel fear when walking up and down the stairs to enter the gallery. I couldn't walk over the glass. But the beautiful scenery around the place presents a very special experience to visitors, especially at night. Small scale concert or proposal event for lovers are prepared for citizens in event hall. 

I sketched two pieces though the wind blew terribly by typhoon. I thank MK Kim so much for her careful efforts for the perfect exhibit. The bridge is loved by citizens for walking or riding bicycles. People can take rest sitting on the benches prepared along the bridge rails or on steps of observatory space. Of course sketchers can have lots of subjects to capture. 

We hope lots of citizens and sketchers visiting the gallery to enjoy our works and share the familiarity in sketches of the places we live together. 

어제 늦은 시간에 전시 준비를 끝내고 오늘 다시 방문해서 낮 풍경을 감상하고 스케치를 했어요. 태풍으로 바람이 그야말로 장난이 아니었지만 햇살이 좋아서 그림그리기는 좋았습니다. 특이한 구조물의 갤러리라 관광삼아 오시는 분들이 많았어요. 발아래 흐르는 물을 배경으로 사진도 찍고 무서워서 발도 못대는 여성분을 잡아끄는 남성분의 장난기도 심심찮게 봅니다. 비치해 놓은 방명록에도 스케치동아리 하시는 분, 문학하시는 분들도 글을 남기고 가셨더군요. 스케치가 접근과 이해하기 쉬워서인지 친근하게 느끼시는 것같습니다.  작은 규모의 전시회지만 큰 공감을 나누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전시기간 중 자주 가서 그림도 그리고 관객과의 대화도 갖는 기회로 삼고 싶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방문을 기다립니다. 
이번 전시회를 계획하시고 크고 작은 준비에 담긴 정성과 배려에 대해 김미경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좋은 그림 많이 그리시기 바랍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