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unday, July 26, 2015

Seoul City Hall

The stone building of old city hall and glass building of new city hall shows the trend of each era, and I think it is a workpiece that shows gap of the era and history of two building.
The old city hall went through sudden change of history, on the other hand I tried to sketch the new city hall, hoping to be seen bright growing future.
By the view from old city hall stairway, I could see the round grass plaza and tall hotel buildings and on the middle of that Namsan Tower and Namdemun.
On the 5th floor of old city hall, I could see the glass wall of the new city hall by close. It was interesting to see the crowded buildings from the higher place.
The jazz performance by JEON je-duk band was like an ice coke that makes the summer cool.

구청사의 석조 건물과 신청사의 유리 건물은 그 당시의 각각의 트랜드를 반영하고 두 건물간의 역사의 간극을 보여준 멋진 작품 같앗습니다.
구청사가 우리나라의 격변의 역사를 겪었다면 신청사는 투명하고 밝은 성장을 하기를 바라면서 스케치를 했습니다.
구청사 입구 계단에서 바라본 관경은 둥근 잔디 광장을 중심으로 높은 호탤 건물이 서있고 그 틈사이로 남산 타워와 남대문이 멀리 보였습니다.
구청사 5층에서는 신청사의 유리벽이 가까이 보이면서 빌딩 밀집지역을 보니 재미있었습니다.
오후 전제덕 밴드의 재즈 연주는 여름을 시원하게 식혀주는 청량제와 같았습니다.

캔손지 24*32cm 300g/m2  연필과 수채화




1 comment:

bh yoo said...

먼데서 오시느라 우중에 오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