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Wednesday, July 22, 2015

sketches on ending day of exhibition at Riverview 8th Avenue

a kiosk located near the exit no. 2 of Gwangnaru subway station, pen, watercolor, A 4

scenery seen from the gallery, pencil, watercolor, A 4

scenery seen from the gallery, sepia conte, A 4




It was a real humid day on summer rainy season. We finished our small exhibition located underneath the Gwangjin bridge of Hangang(Han River). Whenever I visited the gallery I had to come out of the exit no. 2, Gwangnaru station. Near the junction I could see a kiosk where a couple kept boiling corns selling other snacks. I like boiled corns so much and couldn't pass it. When I came home I bought some there. He seemed to boil them properly in a good taste. And I felt that I had to draw the kiosk before the ending day of exhibit. Today I carried out my duty to sketch it. And on my way coming home I bought some. It was very cloudy and rainy from time to time on bridge. I tried to draw two more inside the gallery using watercolor and conte pencil. Thank you again for visiting!

오늘 전시 마지막 날이었어요. 흐린 날씨에다 빗방울까지 오락가락해서 전시 끝나기 전에 그리려고 했던 다리 위의 작은 정원 모습은 결국 못그렸어요. 역시나 미루어서는 장담이 안된다는 것을 깨닫고 전시장 안이 그래도 시원해서 안에서 내다 보면서 두장 더 그렸습니다. 가며 오며 보았던 광나루 역 2번 출구 가까이에 있는 옥수수 삶는 아저씨 가게를 꼭 그려보아야지 했는데 오늘 마지막 날이라 더 미룰 수 없어서 점심전 무더위 속에서 한장 그렸어요. 오늘도 집에 오는 길에 옥수수 몇자루 사왔구요. 무더위에 옥수수 삶는 아저씨 내외분의 수고에 맛나게 먹으며 왔답니다. 

그동안 전시회를 찾아주시고 예쁜 글을 남겨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 comments:

Kim Mikyung said...

간이의자 때문인가요? 길위의 욱수수 가게 참 정겹네요 ^^

bh yoo said...

소박한 일상이 얼마나 행복한 것인지요.
옥수수 참 좋아하시던 아버지 생각 많이 났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