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14th, 2017]
- Place: Yeouinaru (여의나루)
- Nearest Subway Station : Gate 2 or 3, Yeouinaru Station Line No. 5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혹은 3번 출구)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Hangang ARA Cruise Quay (한강 아라호 유람선 선착장 앞)
.
완연한 가을입니다. 시월의 시원한 강바람을 즐기면서 가볍게 나들이 하는 마음으로 함께 스케치 하는 시간을 가져 보아요.
모임에 회비는 없으며 각자 스케치하실 도구를 지참하셔서 참석하시면 됩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Friday, September 18, 2015

sketches at the noon concert in Seoul City Hall

sketches by Lee Yong-hwan

Violin Player 440, Kim Yong-seok, pen, A 4

Guitarist Go Young-hwack of the Bargain Virus, pen, A 4

Bargain Virus, pen, A 4

*******************************************************
sketches by Yoo Byung-hwa

Violin Player 440, Kim Yong-seok, pencil watercolor, 25 x 18.5 cm




Bargain Virus, pencil, watercolor, 18.5 x 25 cm


Kim Yong-seok(김용석) is playing 'Let It Go'.


YH Lee presented his works to the artists(violinist Kim Yong-seok and guitarist Go Young-hwack)


Seoul city hall holds a small concert of one hour at noon for citizens inside the hall. YH Lee and I met there for sketching them yesterday. Violin Player 440 played several nice music with his electric violin for 30 minutes. And the Bargain Virus played during last half an hour. It was a very good program for citizens to hear music for free (though there is a tip box. not compulsory). Music was so sweet that YH Lee stopped to draw being attracted by the violinist's various poses and melody. He presented his drawings to the players. We shared thanks and had good time for sketching and healing ourselves with wonderful music.

어제 점심시간에 이용환샘과 시청 청사내의 작은 공연장에서 만나 연주를 감상했습니다. 시청사에서 시민들을 위하여 여러 행사를 마련하는 것 중에 음악회는 정말 소중한 프로그램으로 느껴집니다. 멋진 음악을 들으며 고단한 일상을 잊고 다시 삶에의 활력을 주겠지요. 힘든 여건 속에 웃으며 연주하는 음악가들의 탑박스에 손을 넣는 시민들을 보는 것도 기분 좋은 일이었어요. 

2 comments:

Kim Mikyung said...

음악회의 분위기가 전해집니다. ^^

bh yoo said...

도심에서 부담없이 쉬며 그림도 그리고...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