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회원 가입 안내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nformation]LET'S DRAWING ,JUN 23,2018

Hello you guys.
we're going to have a sketch in this place called 'UNDERSTAND AVENUE' in the Seoul forest.
Let's meet at the outdoor stage on the left side of Understandavenue's entrance in the Seoul forest by 10:30 am and again at the same place at 4:30 pm for sharing the artwork and take photos together.
Let's join with us and have fun. All welcome.
You must follow the rules for sketching.
Route
subway Bundang Line :Seoul forest station 3 Exit (1min)
Line 2 : Ttukseom Station 8 Exid (5min)
Bus : Seoul Forest Station : blue(bus's color) 121 green(bus's color) 2014, 2224, 2413





[공지]
2018년 6월 23일 어반스케치모임 안내
장소 : 서울숲 언더 스탠드 에비뉴
만나는 곳 : 야외 공연장 무대 근처(언더스탠드 에비뉴 입구들어와서 왼쪽 ) 오전 10시 30분 만남
오전 10시 30분 야외공연장 무대 근처에서 다 같이 모인 후 흩어져 스케칭하고 오후 4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만나서
그림을 공유하고 사진을 찍고 헤어집니다.
누구나 환영합니다.
서울숲 언더스탠드 에비뉴 찾아오는 길 : http://www.understandavenue.com/under/location

Sunday, October 15, 2017

Yeouinaru Sketches..and Osaka Sketches





On the sunny autumn Saturday, there were lots of people in Yeouijinaru.
It was a lively place such as family, lover, friends, etc.
We sketched the 63 Building and Elland cruise and found the ferry.
The sketch time was magical in the sun, wind, and wobbly waters.






I was happy to make a sketch during my brief trip to Osaka. It was time for sketching to rest your tired legs and eyes.

5 comments:

Andy Oh said...

좋아요~
오사카 스케치는 따로 올리시지 그랬어요

한정선 said...

아들과 또 하나의 '추억만들기'~
스케치가 있으니 더욱 즐건여행^^
조아요^^

jecs choi said...

짧은 시간에 맑게 휙휙 그리시는게 부럽네요... 여행스케치는 언제나 좋아요..^^

Lee Yong Hwan said...

자유롭고 경쾌한 분위기를 느낍니다~~

BH Yoo said...

탑같기도하고 작은 사당같은 건물 그림 참 좋은데요. 조용히 그 분위기로 옮아가는 느낌이 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