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November 5, 2011

Noryangjin Fish Market, Seoul





3 comments:

Song Hye-sun said...

수산시장의 활기참과 드로잉의 힘찬 선들이 기분 좋았던 하루를 보여줍니다!

bh yoo said...

노량진 수산시장의 곳곳의 면모가 유감없이 잡혔습니다. 쭉쭉 뻗은 선들에서 삶의 역동감이 넘치구요. 시골 난전의 자연스러움과 단순함이 그대로 온 파스텔화도 참 좋습니다. 한께 해서 더욱 행복한 하루였어요. ^ ^

Lee Yong Hwan said...

다양한 시도에서 수산시장의 생동감이 살아나오는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