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aturday, November 5, 2011

Sketches at Noryangjin Fish Market, Seoul





pencil, pen, pastels, A 4







Weather was very good for sketching; shiny, warm, and above all not rainy different from the forecast report. All the market was bustling with customers and merchants.  Every participant captured characteristic subjects of his or her own. And we could sketch the fish stores from the corridor of 2nd floor which was connected to the Noryangjin subway station. At one o'clock we had very delicious and plentiful lunch at a fish restaurant on 2nd floor, about which we owed JW Park much thanks. On the way of sketching the woman along the wall of the narrow alley a young lady showed interest in our activity. We talked over the sketching and sharing opinions. She hoped to join next sketchcrawl with her child. Thank you all for the sincerity and arduous job you did in such a crowded place, one of the most big markets in Korea, perhaps!

3 comments:

Song Hye-sun said...

어시장에서의 즐건 스케치~ 감사한 하루였습니다. 유병화 선생님 거침없는 드로잉에..색감에...넘넘 멋집니다.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Kyoung Won JUNG said...

스케치하기 좋은날씨, 좋은장소,훌륭한조언이 오가는 점심시간,또다시 에너지를 얻은 하루였습니다
다들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유샘그림 볼수록 좋습니다

bh yoo said...

우울증에는 큰 시장에 가보는 것이 약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종종 듭니다. 상인이건, 손님이건 모두가 삶을 위해서 바삐 움직이는 것을 보면 덩달이 활력소를 얻게되구요. 참석하신 모든 분들 감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