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November 1, 2018

Sketches at Incheon wharf

conte(sepia), A 4

pen, pastels, A 4

Two weeks ago I went to Incheon wharf where I really liked to draw. It's the second reason for that outgoing. The hidden aim was to have delicious crab food. I called the restaurant where sailors used to have dishes in order to know whether it would open on Sunday. The man told me "I'm very busy, come before 1 pm!". I have to transfer two subway lines and three bus lines to arrive at. But it was worthy enough because I could have that dishes and capture all the sea scenery at the same time. 

It was sunny and no blowing different from all those other days at the sea. I may love to go to sea remembering my father who'd been working at ship over 30 years. Drawing the scenes seeing the waves on water I missed him and thanked for his sacrifice for family.  

두주 전에 인천 연안부두에 다녀왔습니다. 인천이야 자주 가던 곳이었지만 일요일 아침 그곳의 게장 백반이 생각이 나서 서둘러 갔습니다. 음식값이 조금 올랐더군요. 그래도 입소문이 났는지 전에는 배에서 일하는 분들이 주류였는데 가족, 연인 분들이 많이 오시더군요.

맛난 점심 후에 그림 두장 했어요. 항상 그 자리는 배가 들고 날며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 주기에 늘 바뀌는 그림 액자같습니다. 그림 공부하기에는 더없이 좋은 곳이라 생각합니다. 여기 저기 맛집이 포진해 있고 사람이 살아가는 모습이 넘쳐나서 한 멋을 더합니다.

1 comment:

초키 said...

부두의 거친 느낌이 아주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