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ugust 20, 2011

at Seodaemun Prison History Hall




오랜만에 스케치하러 나갔었는데 일찍 들어와야해서 제대로 얼굴도 못 뵙고 왔네요.

그래도 이샘,유샘,정샘,송샘 얼굴 뵈서 반가웠어요.


7 comments:

bh yoo said...

좋은 아침에 반가왔어요. 시간남짓에 그린 그림도 멋집니다.

Song Hye-sun said...

저두요 반가웠습니다..그림 참 좋습니다 ^^

Kyoung Won JUNG said...

그림속 역사속 많은 얘기가 담겨져 있어 ...좋습니다

Lee hyun-sook said...

제가 늦게와 전 얼굴을 뵙지 못했네요.
미경샘만의 스케치가 느껴지네요^^

kwon.j.s said...

저도 늦게 와서 못뵈었네요.
스케치 좋습니다.^^

Anonymous said...

특히 두 번째 그림이 쿵-하고
울림을 줍니다

Lee Yong Hwan said...

유관순 감옥과 통곡의 미루나무... 격동의 현장들을 김샘 그림으로 보니 참 편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