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August 21, 2011

at Seodaemun prison History Hall




5 comments:

bh yoo said...

잠깐 사이에 많이도 그리셨네요. 순국열사들의 혼이 숨쉬는 역사적인 공간의 엄숙함이 다시 느껴집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Kyoung Won JUNG said...

유선생님 말씀 동감합니다 특히 마지막 그림 참 좋은데요

Kim Mikyung said...

저도 마지막 그림 좋아요

ecrire said...

저는 다시 봐도 첫번째 그림 속의 까치가 시선을 자꾸만 잡아 끕니다.

Lee Yong Hwan said...

벽돌에서 오는 토속적이면서도 간결한 느낌들이 배경과 어우러져 평화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