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 * * * * * * 전시 안내 드립니다* * * * * * * *

탑골 미술관 서울어반스케쳐스 초대전 - "즐거운 나의 종로"

전시 장소 : 서울노인복지센터내의 탑골 미술관 - Topgoal Art Center in the Senior Welfare Center of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7 (경운동),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one minute's walk from the Exit No. 5 of Anguk station, Subway No. 3), Tel : 02-6220-8595
전시 기간 : 2017년 8월 10일 - 8월 25일 (평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3시, 일요일 과 공휴일 휴관)
전시 참여 작가 : 이용환, 이지현, 강은영, 한정선, 백경원, 정영경, 김해원, 오창환, 곽윤환, 소말리 로이, 강은정, 박수신, 윤재용, 유병화 이상 14명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워크샵 : 1차 - 2017년 8월 14일(월) 오후 1:30 - 3:00, 2차 - 2017년 8월 23일(수) 오후 1:30 - 3:00

훌륭한 공간에서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제 6회 전시회를 열 수 있게 초대해주신 미술관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또한 멋진 전시회를 위해 애쓰시는 회원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관람을 기다립니다.

Sunday, August 28, 2011

sketches at the Anglican Church of Korea, Seoul

YH Lee, Dalgaebi Restaurant seen from the church, chalks, 24.5 x 35 cm

YH Lee, Professor Kim Jai Hwa, pencil and watercolor, 27 x 39 cm

YH Lee, Church building under repairing, pen and watercolor, 35.5 x 51 cm

BH Yoo, Church building under repairing, oil pastel & watercolor, 27 x 39 cm

BH Yoo, Cafe Grace in the church yard, pen & watercolor, 27 x 39 cm

BH Yoo, Church building under repairing, chalks, 27 x 39 cm






Today YH Lee and I went to the Anglican Church of Korea located near the City Hall. The church building were covered with scaffolds for repairing the roof of the church. While sketching at the church yard we met the professor Kim Jai Hwa who asked us to have lunch at the church dining room. After having lunch YH Lee sketched her on the spot and presented it to her. She was so satisfied and invited us to visit garden inside the Society of the Holy Cross.  And we could have tea meeting the famous sister Oh In Sook Catarina, the first ordained priest in Korea as a nun. She was so kind to guide us to the pretty church on the upper floor. After sketching one more at the church we visited the gallery located at Insadong where the professor's caligraphy works were exhibited with other professors of Sungkonghoe University including Shin Young Bok. We had a very meaningful day!

2 comments:

Song Hye-sun said...

어제 무척이나 더웠었는데,두 분 선생님은 그림으로 더위를 즐기셨네요 정말 그림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십니다..유 선생님!사이트를 들어오는 순간 제 화실이..감사합니다^^

bh yoo said...

어제 많이 후덥지근했어요. 그래도 성당 마당의 큰나무 그늘아래서 비계투성이 성당을 그려보는 재미난 작업했어요. 훌륭한 분들도 만나 뵙구요. 좋은 하루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