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unday, July 23, 2017

Sketch at Samcheongdong(삼청동)

Sketch at Samcheongdong(삼청동), Seoul, S. Korea 

Sketch at Samcheongdong(삼청동), Seoul, S. Korea

With William and Sojin at Cafe; Coffee Bean

It's rainy in every weekend and now I am starting to enjoy walking in rain. We decided to draw in cafe; Coffee Bean locates in the end of Samcheongdong street because of heavy rain outside. I liked the part of vivid yellow color in my sketch and realized I missed drawing rainy drops there. Maybe next time..!

비가 오면 웬만해서는 나가지 않던 제가 요즈음에는 빗속을 걷고 심지어 그림까지 그리는 것을 즐기기 시작했습니다. 매 주말마다 비가 오는데도 스케치 모임 덕에 매번 나가다보니 어느새 옷 젖는 것쯤은 오히려 시원하다 여길 정도에요. 비가 오다 말다 해서 건너편 건물이 보이는 카페 창가 자리에 앉아 William과 소진 언니와 함께 그림을 그렸습니다. 개인적으로 제 그림 중에 쨍한 노란색 부분이 마음에 듭니다. 그런데 비가 오는 것을 그리고 싶어했는데 나중에 보니 빗방울 그리는 것을 잊었더군요..! 빗방울 그리기는 다음 기회를 노려 봐야 하겠습니다. 








6 comments:

윤환 said...

몇몇이서 약간의 수다를 떨면서 하는 스케치,
저도 추천요 ㅎㅎ

JIHYUN YI said...

네 저도 참 좋아합니다!! ^^ 다음주에 건대에서 뵈어요 얼마 안 남은 주말 평안하게 보내세요 ㅎㅎ

Lee Yong Hwan said...

빗방울을 안 그렸어도...
비오는 날 촉촉한 삼청동의 서정적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drawing & sketching Kang said...

그림 속 사람처럼 빨간 우산이 쓰고 싶네요~^^
작품 잘 보고갑니다


JIHYUN YI said...

그렇게 봐 주시니 감사합니다^^ 시원하고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JIHYUN YI said...

감사합니다 ^^ 어떤 분이 빨간 우산을 들고 가시는데 눈에 딱 들어오더라고요 ㅎㅎ 토요일에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