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unday, July 30, 2017









     Yesterday was the day 'The World Wide  Sketch Crawl' was helding
 I was waiting for the day for a long time.
 Because the place we tried to sketch was where I have never visited.
Two hundreds blue containers were empitied from center and placed
in a three-rayered..The construction was attracting and gave us geometric materials.
After meeting I really wanted to drew blue containers, because ,chatting with my friend, I didn't have enought time to drew 
Anyway I was so happy to see msmbers and their great works.
I hope to see you again in the our ezhibition gallery~~~

  이번 서울 어반 스케쳐스모임은 건대앞 커먼 그라운드에서 개최되었다
처음가는 곳이라 미리부터 마음이 설렜다
중앙은 비어둔채 3층으로 이리저리 비정형으로 쌓여진 200개의 컨테이너
 박스는 기하학적인 조형미를 보여주었고 통일된 파랑의 시원함과 산뜻함은
덤이었다 실내의  컨테이너박스속의 dj도 재밌어 한장~
차를 마시며 수다를 떠느라 정작 푸른 물감을 만지지못해 모임해산후 방과후
학습을 하였다ㅎ   
회원님들의 다양하고 휼륭한 작품들과 함께한 행복한 하루였다.
         ~~전시장에서 만나요~~


6 comments:

bikyung said...

멋지네요~
현장감이 느껴지네요^^

Jeong Sook Lee said...

다채로운 칼라가 생동감을 느끼게 합니다
멋지세요~~

정영경 said...

같이 그렸음에도 멋지네요~^^랜드마크인 푸른색 컨테이너 를 꼭 그려봐야겠단 생각으로 ~~늦게까지 그린 보람이 있네요^^

윤환 said...

깔끔하게 정리된 그림이 눈에 쏙 들어와 보기 편하고 좋아요^^

Andy Oh said...

색깔이 예뻐요

Lee Yong Hwan said...

강렬한 칼러와 간결한 컴포지션이 경쾌하게 느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