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 * * * * * * 전시 안내 드립니다* * * * * * * *

탑골 미술관 서울어반스케쳐스 초대전 - "즐거운 나의 종로"

전시 장소 : 서울노인복지센터내의 탑골 미술관 - Topgoal Art Center in the Senior Welfare Center of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7 (경운동),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one minute's walk from the Exit No. 5 of Anguk station, Subway No. 3), Tel : 02-6220-8595
전시 기간 : 2017년 8월 10일 - 8월 25일 (평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3시, 일요일 과 공휴일 휴관)
전시 참여 작가 : 이용환, 이지현, 강은영, 한정선, 백경원, 정영경, 김해원, 오창환, 곽윤환, 소말리 로이, 강은정, 박수신, 윤재용, 유병화 이상 14명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워크샵 : 1차 - 2017년 8월 14일(월) 오후 1:30 - 3:00, 2차 - 2017년 8월 23일(수) 오후 1:30 - 3:00

훌륭한 공간에서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제 6회 전시회를 열 수 있게 초대해주신 미술관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또한 멋진 전시회를 위해 애쓰시는 회원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관람을 기다립니다.

Monday, July 24, 2017

Sending mail for the exhibition to the participants

안녕하세요!

지난 7월 무더움과 장맛비 속에서 종로 그리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전시를 앞두고 필요한 사항들을 회원 분들의 서울 어반 스케쳐스 블로그에 로그인하시는 이메일 주소로 보냈습니다. 참여자는 일단 종로 그리기 행사에 참여하시고 전시 참여 의사를 피력하신 분들로 정했습니다. 직장 일로 주간 행사에는 참여하지 못했지만 퇴근 후 야경을 그려서 참여하시겠다는 분들은 함께 했구요. 혹시 메일을 못받으신 분 중에 전시 참여하실 분께서는 이번 주 안에 그리신 종로 그림을 블로그에 올리시고 참여 의사를 표해주시면 안내 메일을 보내겠습니다. 그림 파일은 이달 말까지 큐레이터님께 보내기로 하였기에 이렇게 진행하게 됨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남은 한 주일 건강히 보내시고 건국대역 커먼 그라운드에서 뵙기 바랍니다.

(I sent an e mail to your e mail address you use for logging in Seoul Urban Sketchers blog today. Hope you to be guided well for this exhibition. See you in Common Ground!)

7 comments:

drawing & sketching Kang said...

더운데 준비하시느라 힘드실텐데 수고하세요
감사합니다!!
건대서 뵙겠습니다.

BH Yoo said...

감사합니다!
비가 온다는 예보도 있더군요. 그 막강한 더위보다 나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는 요즈음입니다. 커먼 그라운드에서 뵙겠습니다!

Jeong Sook Lee said...

회장님 더운데 건강 조심하시면서 진행하세요
덕분에 서울 모임이 유지 되고 있음에 감사드립니다.
건대에서 뵙고
종로 그림은 노력해 보겠습니다.

Soo Shin Park said...

안녕하세요? 메일을 받지 못했지만, 저도 종로 전시에 참여하고 싶습니다. 메일을 다시 보내 주셔도 좋고 준비사항을 내일 모레 29일 뵐 때 말씀해 주셔도 좋습니다.

BH Yoo said...

로그인하시는 이메일 주소로메일 다시 보냈습니다.

BH Yoo said...

이정숙선생님께서는 작년 10월 22일 명동행사에 참여하셨으나 그림도 안올리시고 일체의 활동이 없으셨습니다. 관리자로서 이번 전시를 앞두고 여러 분의 장기 비활동 회원과 더불어 선생님의 사용권한을 삭제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이번 전시에는 함께 할수 없게 된 점을 아쉽게 생각합니다.
여타의 단체전과 달리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전시회는 함께 땀흘린 회원분들의 조촐하지만 정성스러운 잔치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다시 한번 스케치를 사랑하는 마음을 내셔서 다음 기회에 함께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Jeong Sook Lee said...

물론입니다.
좀더 열심히 참여하겠습니다.
건대에서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