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World Wide SketchCrawl


#56 World Wide SketchCrawl on July 29th, 2017

Place : Common Ground near Geonguk Univ. Subway Station Line no. 2, Exit 6 (3 minutes' walk from the station)
Time : From 10:30 am to 4:00 pm
Meeting Spot : Plaza in Common Ground

7월 29일은 제 56차 월드 와이드 스케치크롤 행사가 있는 날입니다. 이번 스케치 장소는 건국대역 6번 출구에서 3분 거리에 있는
푸른색 컨테이너로 이루어진 이색적인 분위기의 커먼 그라운드입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누구라도 참여하실 수 있고 회비는 없습니다. 도구는 각자 쓰실 재료를 준비해 오시면 됩니다.
더운 여름 잘 지내시고 그날 뵙겠습니다.

Sunday, July 16, 2017


        Rainy season...saturday  Sketchers in Jongno Sam chung dong




                              


                             


                            

                                                                                                                                     
                                                                                                                                    I went to the Sam  chung dong with my friends to prepare for the     exhibition. Because of the forecast of rain,the streets were unexpectedly uncrowded.  Sometimes group tourists were showed up.  And the umbrella of there's made the color of sketch rich . In the morning ,
didn't rain, we sketched  under the outdoor umbrella of the unknown church, but after lunch, pouring cats and dogs, we went to second
 floor of the cafe to take shelter from the rain. The cafe was so cool and not crowded. The sound of rain falling outside, the music inside th cafe and the communion of the friends sharing the same interst, it was mixed up ,looked like sound of orchestra. Maybe it was the benefits of rainy season.We have had an intering and exhausting but fruitful day.

전시작품을 위해 친구들과 삼청동 투어에 나섰다. 비예보 때문인지 예상외로 거리는 
한산했고 형형색색의 우산을 쓴 단체관광객들이 스케치의 색감을 더 해 주었다
오전에는 비가 내리지 않아 어느교회의 파라솔아래서 삼청동 가게를 그리고 느긋한 점심식사후 2층 카페에서 쏟아지는 비를 감상(?)하였다.  오늘따라 귀에 착착 감기는 음악,창을 두드리는 시원헌 소나기, 같은곳을 지향하는 친구들과의 교감이 때로는 강한 금관악기처럼 때로는 섬세한  현악기의 리듬으로...오케스트라연주를 듣는듯한 느낌 ..
.명절특수, 휴가특수..오늘은 장마특수를 톡톡히 누린 날이다.



3 comments:

BH Yoo said...

어제 삼청동에 있지않았다면 이해하기 어려운 분위기입니다. 아름다운 장소의 정감이 그대로 전해지는군요!

정영경 said...

특수를 제대로 느낀 하루였지요~그림도 역시 멋져요^^

bikyung said...

즐거움이 묻어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