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회원 가입 안내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nformation]LET'S DRAWING ,JUN 23,2018

Hello you guys.
we're going to have a sketch in this place called 'UNDERSTAND AVENUE' in the Seoul forest.
Let's meet at the outdoor stage on the left side of Understandavenue's entrance in the Seoul forest by 10:30 am and again at the same place at 4:30 pm for sharing the artwork and take photos together.
Let's join with us and have fun. All welcome.
You must follow the rules for sketching.
Route
subway Bundang Line :Seoul forest station 3 Exit (1min)
Line 2 : Ttukseom Station 8 Exid (5min)
Bus : Seoul Forest Station : blue(bus's color) 121 green(bus's color) 2014, 2224, 2413





[공지]
2018년 6월 23일 어반스케치모임 안내
장소 : 서울숲 언더 스탠드 에비뉴
만나는 곳 : 야외 공연장 무대 근처(언더스탠드 에비뉴 입구들어와서 왼쪽 ) 오전 10시 30분 만남
오전 10시 30분 야외공연장 무대 근처에서 다 같이 모인 후 흩어져 스케칭하고 오후 4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만나서
그림을 공유하고 사진을 찍고 헤어집니다.
누구나 환영합니다.
서울숲 언더스탠드 에비뉴 찾아오는 길 : http://www.understandavenue.com/under/location

Saturday, September 9, 2017

Sketches at Yonsei University

Gwanghyewon, 40 x 29.5 cm

stone statues at Gwanghyewon

Baekyangro in univ.

Student union, 32 x 24 cm








It was a real fine day of Autumn at Yonsei University. I started sketching at Gwanghyewon founded by H. N. Allen on 1885 as the first western medical hospital in Korea. It was restored on 1987 as a hundred year commemorative project of the university. It's unusual to see the Korean style traditional building with special history in such a big scale campus full with modern western buildings. After having very delicious food at cafeteria I stood at center of the famous Baekyangro. Two years ago nobody could stand there setting an easel by passing cars. It became possible for the big parking lot was built under the road. I enjoyed standing in the center sketching the road though the sunlight was very strong still. And the Student Union building had unique facade with repeated windows. I drew part of it. On 4:30 we shared our works inside the building. Thank you all the participants!

오늘 날씨가 참 좋았어요. 새로이 단장된 백양로때문에 차 걱정없이 걸을 수 있어 더욱 좋았어요. 오늘 참석해 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다음 23일 어린이대공원에서 뵙기 바랍니다.

5 comments:

윤환 said...

오늘 수고 많으셨어요. 다음에 또 건강한 모습으로 함께해요 ^^

정영경 said...

중앙로에 이젤 펴고 멋진 스케치하고 계신 모습이 상상이 됩니다^^ 오늘도 수고 많으셨어요~~

한정선 said...

자유로움.편안함이 느껴집니다~~

BH Yoo said...

오래전 광화문 교보 빌딩 앞에서 개천절날 이젤을 세우로 50호 아크릴 그림을 그리고 나니 무서운 것이 없더군요. 어제 백양로의 가로수길을 마주하고 이젤을 펴고 그리는 동안 그때의 감정이 되살아 났어요. 역시나 그림은 이젤을 세우고 서서 그려야 '바로 이 맛이야!' 했습니다. 그것이 어제 얻은 소득이었습니다.
학생회관 식당에서 10년 정도 만에 만난 옛 화우도 너무 반가왔어요.
그림 좀 함께 그립시다!

Andy Oh said...

그림 감상하느라 왁작껄한 분위기가 잘 나와있군요.

오늘도 변함없이 수고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