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 신입회원 가입 안내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안녕하세요! 2018년 5월 26일 모임 안내입니다.

장소 :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만나는 장소 : 아르코 미술관
그림 그리는 시간 : 오전 10시 30분 - 오후 4시 30분

토요일이라 복잡하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낭만과 문화가 살아 숨쉬는 도심을 그려보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관심있는 분을의 용기 있는 참여를 기다립니다.

Hi sketchers,

We sketch on May 26th (Saturday) at Maronnier Park located at Daehangno where to be arrived from exit 2, Hyehwa station, Subway line no. 4. We meet in front of ARKO Museum on 10:30am and will continue to 4:30pm. And at same place we'll have an on-spot exhibit with all the works we've done.

Hope all the sketchers to join us with great courage and interest!
See you there! Thanks!

* * * Drawing Attention May 2018 의 다양한 소식을 열어보시고 구독해보시기 바랍니다. * * *
.

Thursday, September 28, 2017

Sketching with brush pen




subway sketches


sketches inside the McDonalds, Anguk branch, 15 x 22 cm

Bulkwangsa temple with Lotte Tower, Jamsil, pen, pencil, A 4

sketch inside the Buddhist sanctuary, B4 floor

inside the Buddhist sanctuary, 5th floor

scenery seen at the Jamsil lake bridge
A 4

카트리지는 4개나 되는데 붓펜을 통 못찾다가 다시 한벌 사서 모처럼 써보았습니다. 너무 낭창거려서 오히려 힘들었어요. 필기구가 나의 의지보다 먼저 달리는 듯하더군요.  한마디로 작가의 의지에 반하는 물건이라고나 할까요.  
암튼 전철에서, 잠실의 도심 사찰에서 요긴하게 썼습니다. 재빨리 그림이 되는 듯하여 '맛들이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왔구요. 날로 먹는 느낌이라 거짓말하는 기분이 들기도 하였습니다. 

I used brush pen for the last two days. It ran so fast beyond my will to control my drawing, I felt like that. I thought I should not be addicted in the powerful charm of the pen. It seemed to make drawing by itself with less efforts. I admired the fascinating development of art tools anyhow. 

3 comments:

정영경 said...

선생님께서도 절 그리셨네요ㅎㅎ 절 내부나 불상의 느낌도 아주 멋져요 저도 담에 꼭 그려보고 싶어지네요~^^

Andy Oh said...

저도 다음에 불상 한번 그려봐야겠어요~

BH Yoo said...

감사합니다!
명절 즐겁게 보내셔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