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14th, 2017]
- Place: Yeouinaru (여의나루)
- Nearest Subway Station : Gate 2 or 3, Yeouinaru Station Line No. 5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혹은 3번 출구)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Hangang ARA Cruise Quay (한강 아라호 유람선 선착장 앞)
.
완연한 가을입니다. 시월의 시원한 강바람을 즐기면서 가볍게 나들이 하는 마음으로 함께 스케치 하는 시간을 가져 보아요.
모임에 회비는 없으며 각자 스케치하실 도구를 지참하셔서 참석하시면 됩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Tuesday, September 5, 2017

Sketches at the Gallery in Siheung city, Gyeonggi-do

Works by Yoo Byung Hwa





*******************************************
Works by Lee Yong Hwan




갤러리 회장님







9월 1일 시흥시 대야동 '세상을 보는 갤러리'에서 열리는 곽윤환 작가님의 개인전에 이용환선생님과 다녀왔습니다. 부천역에서 내려 길을 건너 015변 마을 버스를 타고 약수터고개에서 내려 올려다 보면 갤러리가 보여서 쉽게 찾아 올라갔어요. 건물 전체가 다양하게 설계 되어 있어서 어느 곳에서도 그림이 되는 아기 자기하면서도 현대적인 멋이 있었어요. 너른 까페에 전시되어 있는 많은 그림들을 감상하고 시원한 주스를 마시며 분위기 있는 실내와 밖의 모습을 담아 보았습니다. 마치고 나오려는데 마침 회장님께서 점심들고 가라고 붙잡으셔서 회장님 인물화를 한점 그려서 선물해 드리고 맛난 중식을 하며 담소를 나누었어요. 나오면서 건물을 올려다 보며 한점씩 더 그리고 돌아왔습니다. 환대해주신 회장님과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곽선생님 덕분에 좋은 곳 발견하고 멋진 분 만나 뵙게 되어 감사드리며, 다시 한번 성공적인 전시회 되기를 바랍니다. 


8 comments:

drawing & sketching Kang said...

그림 잘 보고 갑니다.전시도 무사히 마치시길!

한정선 said...

카페의 나무탁자가 편안하고 정감있네요
전망도 좋을거 같구요.
그림도 그리고 방문도 하고..두분은 좋은 나들이를 하셨네요^^

BH Yoo said...

공들여 지으신 건물 속에 아름다운 그림들을 보면서 그림도 그리고 편안한 시간 보냈어요. 힐링하는 여행이었습니다.

Andy Oh said...

알려지지 않은 작은 갤러리가 많은가봐요

정영경 said...

곽쌤 전시 다녀 오셨네요~관장님 얼굴보니 결과가 좋을것 같네요 그리고 유쌤 목탄 그림 최곱니다 ~

윤환 said...

먼길인데 전시까지 찾아와주시고 감사드립니다. 저도 자주 가지못한 곳인데 연락하고 같이 봤으면 좋았을것을 하는 아쉬움이 드네요. 스케치도 너무 멋져고 초상화도 멋져요 ^^

JIHYUN YI said...

나무 가구들로 채워져 있는 갤러리 모습이 편안해 보이고 좋습니다. 차가 없다보니 전시회 들리는 것이 어렵겠네요. 유병화 선생님 덕분에 전시회를 조금 구경할 수 았었네요. 성공적인 전시회 되시길 바랍니다.

BH Yoo said...

연락드리고 갈까 하다가 평일이라 많이 바쁘실 것같아서 그냥 갔어요. 그렇지 않아도 바깥 테라스에서 점심을 먹으면서 곽선생님 함께 하셨으면 더 좋았겠다하며 아쉬웠어요.
전시 기간이 아직 여유가 많이 있으니 곽선생님 다양한 전시 그림도 감상하시고 스케치도 여유로이 하시면 좋겠어요. 사실 시내의 까페에서는 그렇게 마음놓고 옮겨가며 그리기 어려운데 전시 그림과 어우러진 실내와 바깥 풍경이 놓치기 아까운 장소였어요. 꼭 가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