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December 5, 2009


17X12cm, pen and watercolor on postcard
뺀질뺀질 공부하기 싫어하는 큰 놈이 모처럼 시험공부를 하겠다고 앉더니
얼마안있어 조용해 집니다 ㅋㅋ zzz
저도 오늘 비몽사몽 그간 밀린 피로를 푸느라 문 밖을 못 나갔더니 그림을 못그렸던 차에
소재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그녀석이,

1 comment:

bh yoo said...

잠귀신이 오셨거나, 그분께서 오셨거나입니다. 자는동안 큰다니 작품이라도 건지시라고 효도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