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October 19, 2013

Sketches by Lee Joung Kun













1 comment:

so hyoung Kim said...

그림 그리는 모습^^고마워요.쑥스러우면서도 기분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