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안내


* * * * * * * 전시 안내 드립니다* * * * * * * *

탑골 미술관 서울어반스케쳐스 초대전 - "즐거운 나의 종로"

전시 장소 : 서울노인복지센터내의 탑골 미술관 - Topgoal Art Center in the Senior Welfare Center of Seoul,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467 (경운동),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one minute's walk from the Exit No. 5 of Anguk station, Subway No. 3), Tel : 02-6220-8595
전시 기간 : 2017년 8월 10일 - 8월 25일 (평일 : 오전 10시 - 오후 6시, 토요일 : 오전 10시 - 오후 3시, 일요일 과 공휴일 휴관)
전시 참여 작가 : 이용환, 이지현, 강은영, 한정선, 백경원, 정영경, 김해원, 오창환, 곽윤환, 소말리 로이, 강은정, 박수신, 윤재용, 유병화 이상 14명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워크샵 : 1차 - 2017년 8월 14일(월) 오후 1:30 - 3:00, 2차 - 2017년 8월 23일(수) 오후 1:30 - 3:00

훌륭한 공간에서 서울 어반 스케쳐스 제 6회 전시회를 열 수 있게 초대해주신 미술관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 드립니다.
또한 멋진 전시회를 위해 애쓰시는 회원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관람을 기다립니다.

Thursday, November 21, 2013

sketches at Okcheonam Temple, Seodaemun-gu, Seoul

Okcheonam (옥천암) is small and beautiful temple in Hongeun-dong, Seodaemun-gu, Seoul. The temple is located at the foot of the hill of Samgaksan Mountain, and beneath the precinct Hongjecheon stream flows throughout the year. Okcheonam dates back to the 14th century during the Goryeo dynasty, and is also famous for a carved Buddha. The granite carving is concave and painted in a lovely seashell white, and so called " The White Buddah(하얀 부처)". The temple buildings are built on narrow and steep bedrock linearly, nevertheless the hierarchial linkage of architectures seems very interesting and beautiful features harmonized with the natural landscape. I sketched the neat and beautiful temple looking at the harmonious roof lines fascinatedly.


front view approaching the temple, pen and watercolor,

looking at the sequence of roofs, pen and soft pastel,

entrance into the precinct, pen and soft watercolor,

"White Buddah" in Bodogak, pen and watercolor,

side view of Bodogak, pen and watercolor,

looking down the One Pillar Gate, pen and watercolor,

a scenery along the Naebu Expressway on the opposite side of the temple, pencil and watercolor.

another sketch on the same spot, pencil,
.
( 21 x 29.6cm sketchbook )
.
삼각산을 두르고 세검정 맑은 물 계류를 따라 호젓이 앉아있는 옥천암.
홍제천 다리를 건너 가까이 갈수록 첩첩지붕이 절 내음을 살며시 풍기며~
"하얀 부처"가 맞아주는 동네 사찰의 훈훈한 맛에 인정미가 흘러나온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