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14th, 2017]
- Place: Yeouinaru (여의나루)
- Nearest Subway Station : Gate 2 or 3, Yeouinaru Station Line No. 5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혹은 3번 출구)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Hangang ARA Cruise Quay (한강 아라호 유람선 선착장 앞)
.
완연한 가을입니다. 시월의 시원한 강바람을 즐기면서 가볍게 나들이 하는 마음으로 함께 스케치 하는 시간을 가져 보아요.
모임에 회비는 없으며 각자 스케치하실 도구를 지참하셔서 참석하시면 됩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Sunday, November 3, 2013

sketching with Outdoor Watercolor Artists' group

Last Sunday morning I joined in the members of Korea Outdoor Watercolor Artists' group for painting watercolors.The fall weather was so fine to enjoy outdoor paintings. We left the parking lot of Apgujeong Hyundai Department Store for Chiljangni village located in Ahnsung City. A picturesque image of the buildings opposite side of the parking lot impressed me. And the rural atmosphere with natural sceneries in the countryside attracted me peacefully. The both places supplied good subjects to me. 
I drew some sketches here and there enjoying the good air with the group in a long time. 

a senery of buildings at Apgujeong-dong,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another sketch on the same spot, pen and watercolor, 17.5 x 27.6cm 

around a gas station on the country road, pen and watercolor, 17.5 x 27.6cm

a bridge connect to the rural village, brush pen and watercolor, 17.5 x 27.6cm

a scenery of rural landscape, pen and watercolor, 17.5 x 27.6cm

an old house at Chiljangni village, brush pen and watercolor, 17.5 x 27.6cm 


big painting completed on the spot, pen and watercolor. 54 x 74cm
.
가끔 전원 스케치를 하는 것도 어반 스케치에 크게 도움이 됩니다.
맑은 공기, 넓은 시야, 들판에서의 호연지기...자연과 교감하는 좋은 기회이지요.
모처럼 전원 마을 수채화를 그리러 정든 野水會 회원들과 함께 가을의 정취를 즐긴 하루였
습니다.
작은 스케치나 큰 작품 모두 열정의 깊이가 같고 소중한 것이 작가의 자세라고 느낍니다.

4 comments:

박제욱 said...

맨밑에 작품은 정말 대작이면서 멋지네요
어반스케치 느낌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네요 멋져요 선생님

Lee Yong Hwan said...

그라운드에서 친선게임과 메인게임하는 차이는 있어도 전력투구 하는 것은 같습니다. 순간이냐 오랜 집중이냐 하는 점이 다를 뿐이지요~~

truschi said...

i Love your paintings. Greetings from Hamburg Germany, Petra

Lee Yong Hwan said...

Thanks for your favorabl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