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Thursday, November 28, 2013

sketches of scenes from the observatory tower at Incheon wharf (인천 연안부두의 조망탑에서 본 풍경)

pencil, watercolor, 10.4 x 15 cm

car ferry(Willenius), Weolmido(island) in back of the ship
pen, watercolor, 12.5 x 18 cm



Yeongjongdo(island), apartments(named 'sky-city')
pen, watercolor, 12.5 x 18 cm

an old man in the observatory tower(7th floor)
pen, watercolor, 12.5 x 18 cm

a woman seeing the seascape through the observatory telescope
pen, watercolor, 12.5 x 18 cm







Though it was so cold outside the inside the observatory tower was warm by sunlight enough to be there without strong wind. The view all around the tower was wonderful by clear weather,  ships in rows, and islands far. And I could see the Incheon bridge and Yeongjong bridge through telescope. I spent three and a half hours there. Citizens or tourists came to see the scenery from time to time. The old man in wheelchair was one of them and showed interest in drawing and told that he was learning literary paintings, kinds of oriental style painting.  He was there reading newspaper for an hour and left saying 'bye' to me just after I drew him. 
날씨가 여러날 춥지만 오늘 인천연안부두의 조망탑안은 견딜만하여 여러시간 바다 경치감상도 하면서 스케치를 했습니다. 심심치않게 엘레베이터로 관광객들이 찾아왔구요. 그분들을 통해서 이곳 저곳의 지명도 알 수 있었어요. 월미도도 이제는 매립이 되어 섬이 아니라구요. 날이 맑아 인천대교, 영종대교도 망원경으로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2 comments:

박제욱 said...

작품 잘 보고 갑니다.
요즘 업무가 너무 바뻐서 스케치도 못하고
속상하네요. 12월에 뵙겠습니다.
선생님들 그림 잘보고 이미지 트레이닝 중입니다.ㅋㅋ

bh yoo said...

그림이 안 올라와서 몸살나셨나 했습니다. 바빠서라니 다행이구요. 12월에 오신다니 더 다행이구요. 감사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