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모임


August sketching meetup :

일시(Date): 2014년 8월 23일, 토요일, 오전 10시30분 - 오후 4시
장소(Sketching places) : 청계천과 광화문 (Cheonggyecheon and Gwanghwamun)
만나는 장소(Where to meet) : 청계천 입구 올덴버그 조각물 앞(plaza in front of Oldenberg sculpture at the entrance of Cheonggyecheon near Gwanghwamun subway station no. 5)
현장 스케치 전시(exhibit on the spot) : 오후 4시, 조형물(비오는 경우 장소 이동) - (exhibit in the same meeting place at 4 pm)

*************************************************************
또 한번의 스케치 모임안내 :

몇 년 전부터 호주 시드니에서 서울로 오시면 서울 멤버들과 스케치를 해오시던 스테판 콮씨가 소식을 주셨어요.
9월 6일, 토요일(Sept. 6th, Saturday)에 이화여대(Ewha University) 본관 근처 옛 아름뜰(Areumtteul restaurant)앞 쉼터에서 만나 스케치하고 이화여대 내의 ECC(Ewha Campus Complex) 푸드 코트에서 식사도 하면 좋겠습니다. 옛 아름뜰은 지난 6월 말로 영업 종료하고 새로운 업소가 공사중이라는군요. 저희가 가는 날 영업을 하게 되면 좋겠구요.

늘 하던대로 10시 반에 만나기로 하겠습니다.
8월 말에 도착하시고 9월 10일까지 머무시니 그 사이에 또 스케치 계획이 확정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Thursday, September 22, 2011

at the Jeoldusan Martyrs' Shrine, Habjeongdong, Seoul

pen and watercolor, 24.3 x 35cm

pen and watercolor, 24.3 x 35cm

pen and oil pastel, 21 x 29.5cm

pen and watercolor, 21 x 29.5cm

pen and oil pastel,  21 x 29.5cm

pen and watercolor, 21 x 29.5cm

sketched a panoramic view looking at the sign board, oil pen, 21 x 29.5cm

pen and watercolor,  21 x 29.5cm

pen and watercolor, 21 x 29.5cm

pen and watercolor, 21 x 29.5cm

Jeoldusan Martyrs' Shrine is one of the famous historical sites remaining in Korea. It's located on the banks of theHan River on the east side of the Yanghwa Ferry Point crossing, the top of a small cliff rises high. The construction of the Shrine began on 1966,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Pyong-in Persecution, and was completed in 1967. 103 Saints were canonized on 1984.
A few days ago, I visited the Shrine and drew some sketches with a reverential attitude.

3 comments:

Tamiz said...

펜 + 파스텔 느낌 아주 특별한 것 같아요.. 멋집니다..

BrandNewStudio said...

It’s always a pleasure
to see such a Wonderful Work
good creations

Lee Yong Hwan said...

Thanks for your comment.
I've enjoyed sketching some colorful sceneries at the holy place with a thankful heart.

수채와는 달리, 파스텔 스케치는 물맛은 없지만 톤이 부드러우면서도 색감이 다양한~~ 매력 때문에 가끔 즐겨 사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