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September 16, 2011

Gilsangsa




2 comments:

Song Hye-sun said...

기분이 느껴집니다^^

ecrire said...

가보지 않은 길상사가 선생님 그림을 통해 더욱 친숙해진 느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