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회원 가입 안내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nformation]LET'S DRAWING ,JUN 23,2018

Hello you guys.
we're going to have a sketch in this place called 'UNDERSTAND AVENUE' in the Seoul forest.
Let's meet at the outdoor stage on the left side of Understandavenue's entrance in the Seoul forest by 10:30 am and again at the same place at 4:30 pm for sharing the artwork and take photos together.
Let's join with us and have fun. All welcome.
You must follow the rules for sketching.
Route
subway Bundang Line :Seoul forest station 3 Exit (1min)
Line 2 : Ttukseom Station 8 Exid (5min)
Bus : Seoul Forest Station : blue(bus's color) 121 green(bus's color) 2014, 2224, 2413





[공지]
2018년 6월 23일 어반스케치모임 안내
장소 : 서울숲 언더 스탠드 에비뉴
만나는 곳 : 야외 공연장 무대 근처(언더스탠드 에비뉴 입구들어와서 왼쪽 ) 오전 10시 30분 만남
오전 10시 30분 야외공연장 무대 근처에서 다 같이 모인 후 흩어져 스케칭하고 오후 4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만나서
그림을 공유하고 사진을 찍고 헤어집니다.
누구나 환영합니다.
서울숲 언더스탠드 에비뉴 찾아오는 길 : http://www.understandavenue.com/under/location

Friday, September 16, 2011

Sketches around Hyehwadong & Daehagro, Seoul

Hyehwadong Catholic Church, pen and watercolor, 24.3 x 35cm

Chang Myun's House at Hyehwadong, pencil and soft pastel, 21 x 29.6cm

another sketch of Chang Myun's House, ball-point pen, 21 x 29.6cm

building of the Federation of Artistic & Cultural Organizations of Korea, scheduled to move into the new building at Mokdong before long, pen and watercolor, 21 x 29.6cm

.
.
Daehagro is the familiar road from my childhood. Each time I visit there, I feel an indescribable nostalgia to the changed sceneries around my native place. I sketched a few buildings left unchanged, bring back my memory.

3 comments:

Song Hye-sun said...

어디선가 눈에 익은 풍경~역시나 혜화동^^ 늘 열심히신 선생님 모습도 반갑습니다!!

ecrire said...

살아있는 선생님의 그림 속에서 파스텔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합니다

Lee Yong Hwan said...

감사합니다~~ 어릴 때부터의 추억이 늘 담겨있는 곳이라 스케치 할수록 향수가 살아나오는 듯 합니다. 변화하는 소재를 재발견하는 맛도 있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