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 Meet-up in Oct.

.
[Sketch Meet-up on Oct. 28th, 2017]
- Place: Seoul Station & Seoul 7017 (서울역 & 서울로 7017)
- Nearest Subway Station : Seoul Station, Line No. 1 or 4 (1호선 혹은 4호선 서울역)
- Time: 10:30 am ~ 4:00 pm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 Meeting Spot: In front of Food Court at 3rd Fl. in Seoul Station (서울역사 3층 푸드 코트 앞)
.
10월 두 번째 어반스케치 모임 장소는 하루 평균 9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관문, '서울역'입니다. 오전에 3층에 자리한 푸드코트에서 만나 점심 식사 후에는 '서울로 7017'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2015년 폐쇄되었던 서울역 고가는 2017년에 도심 속의 공원으로 재 탄생하였습니다. 국내 최초의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을 거닐면서 서울의 풍경을 다시 한번 새로운 시각으로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의 사항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How to be a member of Seoul Urban Sketchers]
1. 먼저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한글 및 영문 성함,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간략한 자기소개와 함께 보내주세요.
2. 모임에 참가하신 후, 그리신 그림을 처음 보내셨던 메일에 회신하시는 형식으로 다시 한번 seoulurbansketchers@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후 관리자가 블로그 게시 권한을 드리는 초대장을 발송해 드립니다.
3. 초대장을 수락하신 후, 블로그에 그림을 올려주세요. 혹시 방법을 모르시는 경우 관리자에게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하시면 도와 드립니다.
.

Monday, September 26, 2011

sketches on small pad(12 x 16 cm)

at Kukidong, pen and watercolor

at Sajikdong, pen & watercolor

at Naejadong, pen and watercolor

at Jeoldusan Martyr's Shrine, pencil and watercolor
When I don't have enough time I use small pad. It's easy to carry and finish in a short time.

8 comments:

Song Hye-sun said...

늘 스쳐지나간 일상들이 선생님 그림을 보며 아!! 스케치가 이런거구나 합니다^^

bh yoo said...

요즘 큰돈 기부하신분이 좋아하신다는 말씀이 있지요. '버는 것은 기술이고 쓰는 것은 예술이다. --- 우리 버전으로 바꾸어 보았어요. '보는 것은 기술이고 그리는 것은 에술이다.' 우리의 일상, 평범함이 예술이다라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 ^

Song Hye-sun said...

역쉬...샘이십니다.아이 학원 델다주고 해질녁 왕십리 배회하다 스케치북 꺼내 들지못하고 장봐서 집으로 왔답니다..ㅠㅠ

bh yoo said...

배회하는 것이 이미 대상 포착 밑작업이겠구요. 보고 또 보면 그리지 않을 수 없는 순간이...그분이 오시는거지요. 종이들고 나왔다가 빈손으로 집에 들어가기 뭐하지요... ^ ^

Lee hyun-sook said...

샘에 그림을 보면 제가 핑계만 부리는 것 같아요~작은 일상 속에서도 간략한 선으로 이렇게 멋진 곳이 된다는게 제 게으름을 한없이 탓하며 되돌아 보고 반성합니다.
항상 멋진 스케치 보여주세요...^^

bh yoo said...

조금 자주, 더 많이 그리시기를... 우리도 행복할거에요. ^ ^

Tamiz said...

작은 사이즈의 종이에 딱 맞는 주제를 표현 하신 것 같아요.. 종이의 크기가 중요한게 아니라 주제를 어떻게 표현하느냐가 참 중요하단 생각을 하게 됩니다..ㅎㅎ
첫번째 그림은 액자에 넣어두고 보면 너무 이쁠 것 같아요~

bh yoo said...

어제 작은 종이에 성공회 그리는데 지나가시는 분들이 많이 좋아하시더군요. 그런데 그림을 올리고 나니 A 4에 그런거나 느낌은 비슷했어요. 그래서 작은종이에 많이 그리나보다 했습니다. 더불어 어느 분 말씀이 생각나더군요. '주민등록증 사진이나 크게 확대한 사진이나 느낌은 같다'고요. 물론 큰 크기의 극사실 그림이 주는 위압적인 느낌은 별개로하더라도 온라인에서 순간 느끼는 느낌은 비슷한 것같습니다. 그래도 너무 작은 것에 맛들이지 않도록 조심하려구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