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etchcrawl


48th World Wide SketchCrawl 행사 안내 :

Date : 2015년 7월 25일 토요일, 10:30 am - 4:00 pm
Place : 서울시청사 - Seoul City Hall
Meeting spot : 지하철 1호선 4번 출구에서 나와 청사 입구 옆에 있는 쉼터 (small resting place out of exit 4 in Seoul city hall station, subway no. 1, near the entrance to city hall)

서울 시청사 건물이 새로 지어진지도(2012년) 여러해가 되는데 청사 건물 안팍을 함께 스케치하지 못하여 이번 여름 스케치크롤 장소로 택해보았습니다. 한국의 중심을 본격적으로 그려서 소개했으면 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의 참석 바랍니다.

(Since new city hall had been built on 2012 it's first time for us to sketch together. Inside the hall there are lots of interesting spaces for concerts, cafe, exhibition including observatory hall on 8th. As a capital city building surrounded with historical palace, churches, and business buildings we may find nice subjects in and out of city hall with citizens. Hope you to join us and enjoy the sketching together!)

스케치 활동에 대해 궁금하신 내용은 아래 주소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If you have any question about our activity, please send e mail.)

e mail address : seoulurbansketchers@gmail.com

Thursday, September 29, 2011

sisters arranging flower at church, Seoul






pencil, A 4
Years ago when I visited a church I could see sisters who were busy with arranging flower at an altar. They didn't have noticed that I was sketching them. I sketched several ones successively. The gesture of picking, cutting, and setting the beautiful flower in vase was so calm and touching. I was lucky to catch the scenes. Though I feel some guilty to post these ones without permission.....
(몇년전에 어느 교회를 방문했는데 제단에서 수녀님께서 제단 꽃꽂이를 하고 계셨습니다. 조용히 꽃을 다듬고 꼽고 하시는 모습이 참 아름다왔고 감동적이었어요. 그 장면을 놓치기 아까와 매우 조용히 스케치를 연속적으로 했어요.  그동안 화일에 보관만하다가 이제 여러 해가 흘러 올려봅니다.  그런 현장에 있게 된것은 행운이었어요. )

2 comments:

Song Hye-sun said...

마치 한 편의 이야기를 읽는 듯 한 드로잉입니다^*^

bh yoo said...

계속 움직이시니까 속도가 좀 필요했어요. 게다가 종이도 아주 조용히 넘겨야했구요.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